• 최종편집 2019-12-13(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8 23: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1028120909-190329.png

충북 영동군이 지역발전의 핵심요소인 인구를 늘리기 위해 지역사회와 힘을 모으고 있다.
영동군은 지난 25일 군청 상황실에서 인구늘리기대책추진위원회(위원장 부군수 김창호)를 개최했다.


군은 저출산, 고령화 등으로 인한 인구감소를 억제시키고 인구늘리기 시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자 2007년부터 이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중이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11명의 신규위원에 대한 위촉장 수여와 함께 변화하는 인구구조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영동군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참석 위원들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에 지역사회 전체가 힘을 모아 전면적으로 대응할 필요성을 통감했다.

또한, 전입지원시책 등 단기적인 인구증가 대책으로는 군의 인구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인식하에 귀농·귀촌 지원,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 창출·보육·복지 등 중장기적인 인구증가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무엇보다 전입 독려, 지원사항 적극 홍보, 인구교육 참여 등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과 인식변화에 집중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전입대상자 발굴과 장기적으로는 정주환경의 획기적 개선을 통해 인구늘리기에 집중하고 있다"라며, "지역사회의 소통과 공감을 기반으로 인구 감소 문제를 슬기롭게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의 지난달 말 기준 인구수는 4만8천883명으로, 인구5만 회복을 위한 다양한 시책들이 추진되고 있다.

출산양육지원금, 전입가구와 대학생 지원, 직업군인 지원금, 초·중·고 입학축하금, 아기등록증 제작 등이 대표적인 시책들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5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북 영동군, ‘인구 5만 회복’ 지역사회 힘 모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