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토)

공군 장병 2명, 부모에게 간이식 효행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소속 김기남 중위·이다정 중사, 부모에게 간 이식 수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9 12: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소속의 두 장병이 같은 날 다른 곳에서 간경화로 투병중인 부모님께 자신의 간 일부를 이식하여 부모 병을 치료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감동의 주인공은 공군 방공관제사 예하 제7328부대 김기남 중위(학사 138기, 25세. 방공무기통제사)와 8351부대 이다정 중사(부사후 206기, 29세. 예산/회계담당).

 

김 중위와 어머니가 수술 전 병실에서 함께 있는 모습
김 중위와 어머니가 수술 전 병실에서 함께 있는 모습.

 

김 중위의 어머니는 지난 2009년, 간 경화 진단을 받아 현재까지 치료 중이었으나 병세가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다 올해 합병증까지 생기는 등 다시 악화되어 간 이식이 필요한 상황에 처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김 중위는 간이식 적합검사를 했고, 두 차례의 조직 검사를 거쳐 적합 판정을 받은 그는 지난  6일 서울아산병원에서 간경화로 투병 중인 어머니에게 자신의 간을 기증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중사와 아버지가 수술 전 병실에서 함께 있는 모습
이 중사와 아버지가 수술 전 병실에서 함께 있는 모습.

 

또한 이다정 중사는 아버지가 B형 간염과 간경화로 투병 중이란 사실을 알고 간병하던 중 상태가 악화될 가능성이 높고 간 이식만이 유일한 치료 방법이라는 의사의 소견을 듣게 되었다.

이 소식을 접한 이 중사 역시 아버지를 위해 간 이식을 하기로 결정했고, 조직 검사 결과 간 이식이 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아 지난 6일 대구카톨릭병원에서 간경화로 투병 중인 아버지에게 자신의 간을 기증하는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같은 날 간이식 수술에 임한 김 중위와 이 중사는 약 10시간의 수술 끝에 자신의 간을 부모님께 이식했고, 현재 김 중위 모자와 이 중사 부녀는 빠르게 회복 중이다.

방공관제사 예하 제7328부대 김기남 중위는 “아들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이식 수술이 잘 돼서 어머니께서 건강을 되찾아 새해에는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8351부대 이다정 중사는 “투병 중에 있는 부모님을 위해선 누구라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오랜 투병생활로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이 많이 힘들었는데 아버지께서 건강을 되찾을 것을 생각하니 기쁘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34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군 장병 2명, 부모에게 간이식 효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